대호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2016.01.15 18:17

대호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너무나 유명한 배우 최민식의 영화이다. 영화의 줄거리는 1925년 조선 최고의 명포수로 이름을 떨치던 '천만덕(최민식)'은 더 이상 총을 들지 않은 채, 지리산의 오두막에서 늦둥이 아들 '석'(성유빈)과 둘이 산다. 지리산의 산군으로 두려움과 존경의 대상이자,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인 '대호'를 찾아 몰려든 일본군 때문에 술렁이고, 도포수 '구경'(정만식)은 '대호'사냥을 하게되는데...


조선 최고의 전리품인 호랑이 가죽에 매혹된 일본 고관'마에조노'(오스기 렌)은 귀국 전에 '대호'를 손에 넣기 위해 수단과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주인공 최만덕은 한때 명포수로 이름을 떨쳤었다.

영화 초반부에 호랑이와의 액션신이 등장한다.


포수란? 총으로 짐승을 잡는 사냥꾼이다.



일제강점기 시대의 시대적반영이 들어가 있는 모습이다.

조선의 산의 산짐승들을 박제하여 기념을 하고 전리품으로 소장한다.

이때 멸종을 된 동물들이 정말 많다고한다.



육강식(약한 자는 강한 자에게 먹힘이란 뜻), 적자생존(생존경쟁의 결과, 그 환경에 맞는 것만이 살아 남고 그렇지 못한 것은 명망하는 현상)

영화속 조선의 포수들은 생계를 위해서 사냥을 해야만 하고, 산짐승들은 살아남기 위해서 그것에 맞서야만 한다.



자식을 잃은 슬픔은 동물에게나 사람에게나 동일 한 것.



영화속 주인공의 아들 '석'을 주인공 '천만덕'에게로 데려다 준 조선의 마지막 호랑이 '대호'

과거에 일들은 모두 되물림 된다. 



영화 후반부에 등장하는 과거 '대호'의 어미를 사냥한 주인공 '천만덕'

비록 생계를 위해서 사냥을 했지만 그 어미의 자식들까지는 거두지 않는 먹이사슬의 지혜가 영화에서 보여준다.


'새끼대호'를 안전한 곳으로 데려가 먹을 것을 주기도 하고 이때부터 대호와 주인공 '최만덕'의 우정이 생긴 것 같다.


영화의 내용은 전체적으로 슬픈내용이다. 일제강점기 시대에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당시에 얼마나 힘들었는지 현시대를 보여주고, 또 상징적인 동물인 '호랑이'를 소재로 사용을 한 것에서 조선의 마지막 자존심을 반영한 것 같다.


짧은시간안에 중요 내용들이 너무 빠르게 지나간다. '대호'와 '주인공'의 만남 , 일제강점기에 겪은 조선의 포수들에 대한 학대

이 작품은 개인적으로는 영화도 좋지만 드라마로 만들었으면 더 멋질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작성자

Posted by 버블프라이스

작성자 정보

IT, 뷰티, 엔터테인먼트, 일상이야기 관련테마 블로그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블로그